• “사망한 대전 80대, 폐기백신과 등록일·주사기 같은 백신 접종”
“백색입자 백신과 국가출하승인 등록일자도 같아”
식약처장, 국감서 “주사기 같지만 원액 달라 안전”
전봉민 “동일 번호 백신 조사 불가피…국민 불안”
최근 1주일새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무료접종한 뒤 사망하는 사례가 5건이나 보고되면서 보건당국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21일 오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에서 의료진이 독감백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지난 20일 대전에서 독감 예방 접종 후 5시간 만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80대 남성이 접종한 백신이 백색입자가 검출돼 폐기된 백신과 국가출하승인 등록일자가 같다는 지적이 나왔다.

뿐만 아니라 회수·폐기된 백신과 같은 제조사가 동일한 주사기를 이용해 만든 백신인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아직까지 정확한 사망 원인과 독감백신과의 인과관계는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2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이 질병관리청에 확인한 결과, 대전 80대 사망자가 접종한 백신은 한국백신이 제조한 코박스 인플루 4가 PF주로 나타났다.

해당 백신은 백색입자가 검출된 한국백신의 코박스 플루와 국가출하승인 등록일자(9월15일)가 같고, 문제가 된 백신과 같은 주사기로 제조한 백신이었다.

앞서 질병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9일 백색입자가 검출돼 문제가 된 한국백신사가 제조한 코박스 플루 61만 도즈를 회수폐기했다.

전 의원은 지난 13일 국정감사에서 “제조번호 PC200801·PC200802(회수폐기 백신)와 국가출하승인 등록날짜가 9월15일로 동일하고 같은 주사기를 사용한 코박스 인플루의 제조번호 PT200801·PT200802 제품 30만도즈도 함께 회수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당시 이의경 식약처장은 “원액이 달라 안전에 문제가 없다”며 회수대상이 아니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전 의원은 “대전 사망 80대 남성이 접종이 접종한 백신이 한국백신사가 만든 제조번호 PT200801의 코박스 인플루 백신인 것으로 확인된 만큼, 동일 제조번호로 생산된 15만개가량의 백신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상온백신, 백색입자 백신사태로 110만명분의 백신이 폐기되면서 독감예방접종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식약처와 질병청이 안전성에 대해서는 과할 정도로 대응해 국민들의 소중한 생명을 지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