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시 ‘배리어프리 영상제작 전문교육’ 첫 수료생 21명 배출
14일 동국대에서 무관중 수료식 개최
배리어프리 영상 제작 전문교육 중 일부. [서울시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시는 올해 처음 시작한 ‘배리어프리 영상제작 전문교육’의 첫 수료생 21명을 배출한다고 14일 밝혔다.

수료식은 이 날 동국대학교 iSpace에서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배리어프리 영상’이란 기존의 영상에 화면을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화면해설 또는 화자·대사·음악·소리정보를 한글 자막으로 처리하는 등 모든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제작한 영상을 말한다.

이번 교육은 애니메이션, 영화 등 자체 개발한 영상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는 제작자가 본인의 영상을 시·청각 장애인이 관람할 수 있도록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제작해보는 방식으로 4주간 진행됐다.

4주간 애니메이션 ‘린다의 신기한 여행:파일럿 에피소드’ 등 총 6편이 배리어프리버전으로 제작됐다. 교육과정에서 제작된 영상은 제10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11월11일~12월1일, 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 KMDb 온라인채널)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교육과정은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와, 중앙대학교 LINC+사업단, 동국대학교 LINC+사업단과 함께 개발하여, 중앙대와 동국대 캠퍼스에서 온·오프인으로 진행되었으며, 서울산업진흥원 미디어콘텐츠센터에서 시설 및 기술 지원으로 실질적인 영상물을 제작했다.

한정훈 서울시 산업거점활성화반장은 “이번 교육이 영상 제작자들이 배리어프리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알아가는 기회이자, 장애에 대한 인식 개선과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 제작환경을 만들어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