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명희 신세계 회장, 보유 주식 정용진·정유경 남매에게 일부 증여

  • 신세계그룹 “책임 경영 중요해졌다고 판단”
  • 기사입력 2020-09-28 18: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사진제공=신세계그룹]

[헤럴드경제]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이마트 지분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에게, 신세계 지분을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에게 각각 증여했다. 이번 증여로 정용진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은 10.33%에서 18.55%로, 정유경 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10.34%에서 18.56%로 높아졌다.

28일 신세계그룹·이마트는 이명희 회장이 자녀인 정용진 부회장에게 이마트 지분 8.22%를, 정유경 사장에게 신세계 지분 8.22%를 증여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증여로 이 회장의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은 각각 18.22%에서 10.00%로 낮아졌다.

[사진제공=신세계그룹]

신세계그룹은 정용진·유경 남매가 각각 이마트와 신세계를 책임 경영하는 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이 회장이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해 각 사의 책임경영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판단하고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증여를 결정했다”고 밝했다.

herald@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