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거칠어지는 ‘秋의 입’…한숨 쉬는 與, 입맛만 다시는 野

  • 秋, “소설 쓰시네” 이어 “검사 안하길 잘했다” 또 설화
    국민의힘, 秋 전방위 공세에도 오히려 지지율은 하락
    결정적 한방 없고 박덕흠 이해충돌 논란도 영향 분석
    “국민 피로감↑…野지지율 상승, 새로운 동력 있어야”
  • 기사입력 2020-09-22 10: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홍승희 기자]국민의힘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각종 논란에 연일 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있지만 정작 별다른 재미를 보지 못하고 있다.

‘결정적 한방’ 없이 의혹제기에만 그쳐 국민 피로감을 높이는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국면에서 야당이 민생보다 정쟁에 몰두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여기에 박덕흠 의원 일가의 피감기관 수주의혹이 불거진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정작 당사자인 추 장관은 “소설 쓰시네”에 이어 야당의원을 향해 “검사 안하기 잘했다”고 말해 또다시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추 장관은 전날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회가 선언된 직후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른채 “어이가 없다. 저 사람은 검사 안하고 국회의원하길 참 잘했다”며 “죄 없는 사람 여럿 잡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는 김도읍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를 겨냥한 것으로 추정된다. 법사위가 속개된 후 국민의힘은 즉각 반발했고, 추 장관은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정치권에서는 추 장관의 설화가 또 다른 정쟁의 불쏘시개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복수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한두 번도 아니고 국민들 보기 안 좋다”, “여론이 어떻게 볼지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추 장관 관련 전방위 공세를 이어가면서도 고심이 깊다. 추 장관 아들의 군휴가 특혜 의혹, 딸 식당에서 정치자금 사용 의혹 등을 제기하고 ‘추미애 청문회’를 방불케 한 대정부질문까지 마쳤으나, 지지율은 오히려 떨어졌다.

추 장관 논란을 추석 밥상에 올리는 것은 물론, 10월 국정감사까지 끌고 가려는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전략 재정비가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박상병 인하대 초빙교수는 “국회가 민생과는 동떨어진 추 장관에 대한 똑같은 이야기만 반복하는 것에 국민들은 지겨워하는 것”이라며 “검찰 수사 중인 사안인데 아무리 의원이라도 검찰 수사보다 더 정확하지는 않다. 여기에 아직까지 국민의힘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 자체도 약하기 때문에 메시지도 약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 역시 “지금까지 국민의힘 지지율 상승은 추 장관 건도 있겠지만 ‘잘못을 덜한’ 덕분으로, 전반적인 한계에 부딪친 것 같다”며 “성적을 50점에서 80점까지 올리긴 쉬우나 80점에서 90점 올리긴 어렵듯, 지지율이 더 오르려면 추 장관 건보다는 뭔가 새로운 동력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yuni@·hss@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