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BS VR콘텐츠 제작…방통위 내년도 예산 2439억
-방송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723억원
-불법 음란물 유통 방지 등에 436억원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방송통신위원회는 2021년도 예산으로 전년 대비 43억원 증액된 총 2439억원을 편성했다고 1일 밝혔다.

방통위는 방송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해 723억원을 집중 투자한다. 이중 13억6000만원을 신규 투입해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등 EBS 실감형 콘텐츠를 학교 교육에 적용한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교육 콘텐츠 보강을 위해 유아·어린이, 부모, 장애인 교육에 총 14억2000만원을 편성했다.

건전한 인터넷 이용환경 조성에는 436억원을 편성했다. 특히 불법 음란물 유통방지를 위해 웹하드 사업자에 대한 자동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고, 인터넷 사업자(부가통신사업자)에 부과된 ‘불법 촬영물 차단 기술적 조치’ 의무에 대한 평가체계 마련 등에 총 16억4000만원을 증액했다.

아울러 14억원을 증액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디지털성범죄 자동 모니터링시스템을 도입하고 성범죄물 데이터베이스 공조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허위조작 정보에 대한 대응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팩트체크 시스템 고도화, 교육 등에 총 10억4000만원을 편성했다.

이와 함께, 공인인증서 폐지에 따른 본인확인기관 추가지정 및 본인확인 지원센터 운영 등에도 9억1000만원을 증액했다.

방통위는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따라 이에 대한 예산으로 299억원을 편성했다. 먼저, 포스트 코로나 후속 대책 일환으로 미디어교육 사업에 총 42억원을 투자한다.

이와 함께, 비대면 이용자 피해예방 교육 콘텐츠 제작에 3억원, 온라인 인터넷 윤리교육에 3억원, AI(인공지능) 기반 서비스 이용자 역량강화 교육에 1억8000만원을 각각 편성했다.

방통위 내년도 예산안은 국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killpa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