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아베의 ‘망신’…“日 코로나 사망 적다” 자찬하더니 지도력 평가 꼴찌

  • 메르켈 독일 총리 호평…트럼프 최하위 겨우 면해
  • 기사입력 2020-08-13 10: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일본, 미국, 유럽 등 6개국에서 실시된 설문조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관해 가장 나쁜 평가를 받았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일본, 미국, 유럽 등 6개국에서 실시된 설문조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관해 가장 나쁜 평가를 받았다. ‘일본은 코로나19 사망자가 적다’고 자평했지만 객관적인 평가는 달랐다.

13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국제 컨설팅업체 켁스트 CNC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자국 지도자가 코로나19에 잘 대응하고 있다는 응답자 비율에서 잘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한 이들이 비율을 뺀 점수는 아베 총리가 마이너스(-)34%포인트를 기록해 최하위였다.

조사 대상인 일본, 미국, 영국, 독일, 스웨덴, 프랑스 6개국 가운데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대응에 관해 자국민으로부터 가장 혹평을 받은 셈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포인트로 5위를 기록해 간신히 꼴찌를 면했다.

가장 좋은 평가를 받은 것은 42%포인트를 기록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였다. 이어 2위에는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0%포인트), 3위에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11%포인트), 4위에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12%포인트)였다.

아베 정권은 경제 정책에서도 혹평을 받았다. 일본을 제외한 5개국은 ‘정부가 기업에 필요한 사업 지원을 잘 제공하고 있다’고 답한 이들의 비율이 38∼57%의 분포를 보였는데 일본은 23%에 그쳤다.

일본 정부는 자국이 미국이나 유럽 주요국보다 코로나19 확진자나 사망자가 적다는 점을 거론하며 잘 대응했다고 자평했지만, 유권자들은 정부 대응이 형편없다고 평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켁스트 CNC 측은 “(일본) 정부의 사업 지원에 대한 매우 강한 불만이 아베 총리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로 이어진 원인 중 하나”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각국에서 1000명씩을 대상으로 지난달 10∼15일 실시됐다.

gre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