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베이루트 폭발참사로 30만명 갈 곳 잃어…피해액 50억 달러

  • 기사입력 2020-08-05 19: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일(현지시간) 오후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큰 폭발이 발생한 뒤 원자폭탄이 터진 것처럼 버섯 모양의 구름이 하늘로 치솟고 있다. [AFP]

[헤럴드경제=뉴스24팀]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발생한 초대형 폭발 참사로 30만명이 갈 곳을 잃었다.

마완 아부드 베이루트 주지사는 5일 AFP 통신에 “베이루트 폭발 참사로 25만∼30만명이 집을 잃은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피해액은 30억∼50억 달러(5조940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국이 현재 공식적으로 피해를 집계하고 있다면서 폭발 참사로 도시의 절반 이상이 피해를 봤다고 설명했다.

앞서 레바논 적신월사(적십자사에 해당)는 이번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 부상자는 4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했다.

레바논 적신월사는 “우리 팀은 주변 지역에서 여전히 수색과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폭발로 인한 파편 아래 희생자가 아직 더 있다고 설명했다.

폭발 참사 다음 날 아침을 맞은 베이루트에서는 통곡 속에 수색과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