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최민희 "지금은 애도할 시간, 정의당 뭐 그리 급한가"

  • 기사입력 2020-07-11 10: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뉴스24팀]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사진〉은 11일 "박 시장 조문은 자유"라며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지금은 애도할 시간'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라며 "뭐 그리 급한가"라고 지적했다.

전날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박 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해 "당신의 잘못이 아니라"라는 취지로 위로 메시지를 보내며 2차 가해를 우려, 조문 거부 입장을 밝혔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도 같은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며 "고인이 우리 사회에 남긴 족적이 아무리 크고 의미 있는 것이었다 해도, 아직 우리가 알아야 할 것들이 있다"고 적었다.

한편 같은 당 심상정 대표는 빈소 조문 후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은 피해자"라며 "피해 호소인에 대한 신상털기나 2차 가해는 절대 하지 말아야 할 일"이라고 언급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