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KB증권, 美 IT 대형주 목표주가 제시…하반기 커버리지 확대

  • 미국 스티펠파이낸셜과 리서치 협업 바탕
  • 기사입력 2020-07-01 13: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KB증권(사장 김성현, 박정림)은 아마존을 필두로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등 4개 미국 IT(정보기술) 기업에 대해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제시하기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급격히 늘어나는 해외주식 투자자들의 정보 수요 증가에 따른 것으로, 종목에 대한 투자포인트 분석, 수익 추정, 밸류에이션을 바탕으로 KB증권의 자체적인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내놓고 있다.

특히 작년 12월부터 미국 스티펠 파이낸셜(Stifel Financial Corp.)과 리서치 부문 협약을 체결하고 미국 종목 분석에 활용하고 있다. 스티펠 파이낸셜은 자산관리(WM), 기업투자금융(CIB), 주식 리서치 등 다양한 분야에서 미국 내 상위권을 유지하는 종합금융그룹이다.

보다 심도 있는 분석 자료 작성을 위해 KB증권 애널리스트들은 스티펠 파이낸셜의 종목 담당 애널리스트와 컨퍼런스 콜 등을 통해 해당 종목의 현황과 전망에 대해 견해를 주고 받고 있다.

이를 통해 KB증권은 지난 29일 아마존을 시작으로 30일에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에 대한 분석자료를 이어서 발간했다.

아마존의 경우 투자의견 ‘매수(Buy)’와 목표주가 3450달러를 제시했다. 강력한 물류 역량을 바탕으로 시장보다 빠른 온라인 유통 매출 성장이 예상되고, 아마존 웹 서비스(Amazon Web Service)라는 분명한 캐시카우를 가지고 있어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이익 성장이 가능하다는 전망이다.

KB증권은 또 하반기에는 IT 외의 섹터로도 커버리지를 확대할 계획이다.

KB증권 유승창 리서치센터장은 “해외주식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국내투자자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내실 있는 해외 종목 분석자료가 많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단순한 회사소개나 해외 자료의 인용 차원을 넘어서 KB증권 애널리스트의 분석 역량과 미국 현지 증권사의 정보 접근성, 신뢰도 등이 결합된 심층 분석 자료라는 점에서 고객에게 가치 있는 투자 가이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주식 투자는 투자 결과 및 환율 변동 등에 따라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음에 유의해야 하며, 관련 자료 확인 및 상세 문의는 KB증권 리서치센터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sp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