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6·17 이후 서울 첫 분양서 최고가점 74점 기록

  • 용두 6구역 ‘래미안 엘리니티’
    高가점 몰려 60점 이상 안정권
  • 기사입력 2020-07-01 11: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래미안 엘리니티 조감도. [삼성물산 제공]

6·17 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서울 첫 분양인 ‘래미안 엘리니티’의 청약도 가점 60점을 넘어야 안정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공개된 래미안 엘리니티 해당지역 1순위 전용면적 84㎡B타입의 최고 당첨가점은 72점으로 나타났다. 74㎡A타입의 평균 당첨가점 역시 68.29점에 달했다. 최고가점은 59㎡B타입과 74㎡B타입에서 각 74점으로 나왔다.

4인 가구 기준 최대 청약가점이 69점인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만점에 가까운 고득점자들이 대거 몰린 셈이다. 69점은 부양가족 3명의 청약 대기자가 무주택기간과 청약통장 가입기간 모두 15년을 채워야 받을 수 있다.

이외에 74㎡B타입 평균 당첨가점은 67.65점으로 그 뒤를 이었고, 다른 주택형의 평균도 54.5점에서 65.5점대로 집계됐다. 전체 최저가점은 51점으로 전용 84㎡ D타입에서 나왔다.

래미안 엘리니티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2745만원으로 책정됐다. 분양가는 주택형별로 5억9700만∼12억5000만원 수준이다. 지난달 23일 1순위 청약 접수 결과 379가구(이하 특별공급 물량 제외) 모집에 2만257명이 신청해 53.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민경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