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라이프
  • 허각 30kg 다이어트 소식 알려

  • 기사입력 2020-07-01 11: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가수 허각이 목표했던 30kg 감량 소식을 전했다.

그는 과거 많은 다이어트를 경험했지만 끝내 성공을 하지 못하고 심지어 식욕 억제제를 잘못 복용해 심장 떨림이나 우울증과 같은 부작용을 호소하기도 했다고 알려졌다.

이후 갑상선암 수술이라는 큰일까지 겪어 허각은 건강에 많이 관심을 같고 이번 감량에 나섰다고 알려져 있다.

허각은 이번 감량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았다고 고백했는데 이후 4개월 간 30kg 감량에 성공했다.

허각은 “체중이 많이 나갔을 때 약을 먹어야 할 정도로 고혈압이 심했는데 다이어트 후에 혈압이 정상으로 돌아왔고 갑상선암 수술 후에도 계속 약을 복용하고 있었는데 이제는 약을 끊어도 될 정도로 건강이 많이 좋아졌다”고 전하며 “예전에는 새벽 4시에 자서 낮에 일어나는 등 일상 생활이 불규칙적이었는데 지금은 아침에 아이들과 같이 일어나서 저녁에 같이 잠들 정도로 건강한 생활 패턴으로 변화했다”고 전했다.

가족의 응원도 그를 움직이게 한 원동력이 되었다. 가장 먼저 아내와 두 아들에게 큰 힘을 받았다고 전한 그다.

아내의 경우 자기 자신보다 허각의 건강을 더 관리했다고 한다.

허각은 “옆에서 다이어트 과정을 함께 지켜봐 준 아내가 가장 큰 힘이 됐다. 살이 쪘을 때 나보다 더 내 건강에 대해 걱정을 했는데 이렇게 다이어트에 성공하게 되니 너무 좋다며 매일 다른 사람을 보는 것 같다고 얘기한다”고 전하며 “두 아들의 이름이 허건, 허강인데 다이어트 후에 아이들 이름처럼 건강한 아빠가 돼서 아이들에게 멋진 아빠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전했다.

한편 체중 감량 후 목표에 아내와 함께 멋진 프로필 사진을 찍고 싶다고 전하며 인생 마지막 다이어트가 될 수 있도록 요요없이 유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rea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