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키움투자자산운용, 불리오 글로벌 멀티에셋 EMP 펀드 설정액 500억 돌파
투자심리 위축기에 350억원 집중 유입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키움투자자산운용이 지난 12월 출시한 ‘키움 불리오 글로벌 멀티에셋 EMP 펀드’의 설정액이 500억을 돌파했다.

키움투자자산운용에 따르면 자금이 집중 유입된 기간은 지난 2월 26일부터 3월 13일로, 해당기간 내 350억원 이상의 자금이 펀드에 들어왔다. 같은 기간 투자심리 위축으로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채권형 펀드에서 1조 1486억원이 급격하게 유출된 것과 대비되는 결과다.

키움투자자산운용은 해당 상품의 자금몰이 비결이 펀드의 시장방어력과 상황대처능력이라고 보고 있다. 코로나19로 시장이 급락할 땐 위험자산 비중을 최소화하고자 국고채ETF, 엔화ETF, 금ETF 등의 방어자산을 위주로 포트폴리오를 편성했다. 펀드의 현재 방어자산 비중은 약 70%다. 위험자산 비중은 향후 시장의 변동성이 축소에 따라 모멘텀, 밸류 등의 지표 분석을 통해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키움투자자산운용의 관계자는 “키움 불리오 글로벌 멀티에셋 EMP 펀드는 다양한 자산에 포트폴리오를 분산시켜 시장 어느 국면에도 잘 대응할 수 있으면서 장기적인 추가수익을 추구하는 펀드”라며 “초분산투자 컨셉의 펀드이다 보니 시장 상황에 따라 주식형 펀드 대비 베타수익이 제한될 수도 있어 장기적인 투자에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