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교육
  • 80일 만에 교문 열렸다…고3 오늘 등교 시작, ‘K방역’ 시험대

  • 6월까지 초ㆍ중ㆍ고교생 4단계 순차 등교
    교육당국 ‘만반의 준비, 상황 예의주시”
    밀폐된 공간에 수십명 모여…현장선 여전히 ‘우려’
    인천서 고3 학생 2명 코로나19 ‘확진’…병원 긴급 이송
    인천시교육청, 5개구 고3 전원 귀가 조치
    경기도교육청, 이날 고등학교 9곳에 ‘등교중지’
  • 기사입력 2020-05-20 10: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미뤄졌던 등교 개학이 80일만에 재개된 가운데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등교하는 고3 학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닫혔던 교문이 80일 만에 열렸다.

20일 전국 45만명의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새 학기 첫 등교를 시작했다. 학기 시작 후 다섯 번이나 연기된 끝에 맞게 된 등교수업이다. 이날 고3 학생을 시작으로 6월8일까지 총 네차례에 걸쳐 유치원과 초·중·고교생의 등교 개학이 진행될 예정이다.

전국 300만명에 육박하는 초·중·고교생의 순차적인 등교로 코로나19 생활방역 체계가 또 다른 시험대에 오를 전망이다. 등교수업 이후 학교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될 경우, 생활방역 성과가 무너지는 동시에 고3 입시일정도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당장 이날 인천에서는 고3 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 음압병실로 긴급 이송됐다. 인천시교육청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이날 10개구 중 5개구 고3 학생 전원을 귀가 조치했고, 경기도교육청도 안성의 고등학교 9곳에 등교 중지 조치를 내렸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추세 속에서 고3 등교를 너무 무리하게 밀어붙인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교육당국은 만반의 준비를 하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날 24시간 비상 운영되는 ‘등교수업 지원 비상 상황실’에서 각 시도교육청의 비상상황실 운영계획과 시도교육청 핫라인 구축현황을 점검하고, 17개 시도교육청의 등교수업 준비상황을 살펴본다.

유 부총리는 “학교 내 의심 증상자 또는 확진자 발생에 대비해 신속한 대응체계가 계획대로 운영될 수 있도록 각별히 신경 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학교 현장의 우려는 여전하다. 수십명이 밀폐된 공간에서 수 시간 머물러 있어야 하는 교실은 코로나19 전파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환경이기때문이다. 코로나19에 감염됐는데도 증상이 없는 무증상 감염자가 등교 후 ‘조용한 전파자’가 돼 지역사회에 감염을 확산시킬 가능성도 여전하다.

‘등교개학 시기를 미루어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이날 오전 기준 23만7500여명이 동의한 상태다. 진보 성향의 교육단체가 속한 서울교육단체협의회는 최근 성명을 통해 “전쟁터로 학생을 내몰 수 없듯, 감염병 위험 속으로 학생을 등교시킬 수는 없다”며 “입시 및 등교수업의 일정 조정, 모의고사 연기 등을 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서울의 한 고등학교 교사는 “준비를 철저히 한다고 해도 감염자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완전히 통제하기는 어렵지 않겠느냐”고 우려했다.

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