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영업자 35% "코로나19로 임시휴업"
인크루트 자영업자 338곳 설문
94.2% "코로나로 매출 급감"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소상공인들의 고통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가운데, 자영업자 10명 중 3명 이상이 임시휴업에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가 30일 338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업조치’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자영업자 가운데 79.6%는 코로나19 여파로 운영방침이 달라졌다고 답했다.

이 중 임시휴업을 단행했다는 응답자가 34.9%(복수응답)으로 가장 많았는데, 29.6%는 자체 결정, 나머지 5.3%는 지자체 권고에 따른 것이었다.

이어서 ‘영업시간 단축’(14.2%), ‘영업일수 단축’(7.8%) 그리고 일부는 ‘폐점’(2.5%)까지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임시휴업 기간은 ‘1개월 이상~3개월 미만’이 41.4%로 가장 많았고, ‘2주 이상~4주 미만’도 38.8%로 높았다.

또한 ‘드문 드문 휴점하며 재 오픈은 4월 6일 개학일 이후로 예정’하거나 ‘재개 시기가 결정 안 됐다’고 답한 곳들도 각 4.3%, 5.2%의 비율로 집계됐다.

코로나의 직격탄을 맞은 사업장의 피해는 아르바이트생에게도 전해졌다. 다음 조치로 ‘직원해고’ 9.5% (시간제 알바생 5.6%, 전일제 알바생 3.9%), ‘근로시간 단축’(6.1%), ‘알바생 시급 삭감’(4.5%) 등의 답변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이후 매출 변화와 관련해선 ‘매출이 급감했다’는 응답이 70.1%, ‘매출이 감소했다’는 24.1%로 집계됐다. 설문에 응한 자영업자 대부분이 매출이 줄었다고 밝힌 것으로, 평균 매출 감소율은 63%에 달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