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준석 “이종걸, ‘핑크’ 지하철 배려석도 ‘포르노’ 떠오르십니까"

  • 이종걸, 통합당색 ‘포르노’ 빗대
    이준석 “믿기지 않는 표현” 비난
  • 기사입력 2020-03-27 08: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지하철 내 임산부 배려석.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27일 이종걸 더불어시민당 의원을 향해 “주차 구획선과 지하철 배려좌석의 분홍색을 봐도 포르노가 떠오르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이 의원은 앞서 통합당의 당색인 핑크색을 ‘포르노’에 빗대 언급한 바 있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핑크색에서 포르노를 떠올렸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외국 생활을 할 때 핑크색 리본의 상징성은 유방암 환자들을 응원하는 의미 정도로 알게 됐다”며 “요즘 지하철을 탈 때 임산부 배려석이 핑크색으로 상징되고, 여성 우선 주차구역도 핑크색”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앞서 SNS에서 “포르노처럼 공공연하게 오로지 색정을 자극하는 영상물을 ‘핑크 무비’ 혹은 도색 영화라고 한다”며 “‘핑크’의 이런 상징성을 볼 때 이 당이 상징색을 핑크로 선택한 일은 놀라운 혜안을 보여준 것”이라고 했다.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통합당은 이에 반박 논평을 내고 “여당 중진 의원의 경박한 언사가 부끄러워 국민 얼굴에 핑크빛 홍조가 생긴다”며 “핑크는 생명, 치유, 희망, 따뜻함의 상징”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 의원은 핑크를 보며 포르노를 떠올렸다고 한다. 색정, 도색 등 입에 담기 민망한 단어들로 자신의 SNS를 도배했다”며 “제아무리 과거 여성 대통령을 향해 ‘그X’이라 했던 사람이라 해도 지나치게 경박하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