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정 총리 “마스크 수출량 제한…총선 그대로 치를 수밖에”

  • “의료진에 차질없이 마스크 공급”…낼 국무회의 마치고 대구서 진두진휘
  • 기사입력 2020-02-24 18: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사태 마스크 수급이 부족한 상황에 대해 "수출량을 제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한 기자간담회에서 “많은 부분을 내수에 활용하도록 하고, 생산량의 절반 정도는 공적 유통망을 통해 실수요자에게 직접 공급되도록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정 총리는 “의료진에게 필요한 마스크는 100% 차질 없이 공급되도록 할 것”이라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정부 고시가 오는 25일 오전 국무회의에 의결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정 총리는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4·15 총선 연기론에 대해“지금까지 총선을 연기한 적이 없는 것 같다”며 ““입법부 부재 상태를 만들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총선을 연기한다고 해서 20대 국회의원들의 임기를 연장하는 방법은 없을 것”이라며 “그러므로 총선은 그대로 치를 수밖에 없지 않으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공직선거법상 천재·지변 기타 부득이한 사유로 국회의원 선거를 연기할 수 있으며, 연기 권한은 대통령에게 있다.

또 정 총리는 “내일 오전 국무회의를 마치고 (대구)현장에 내려가 (방역을) 직접 진두지휘할 계획"이

라며 “대구·경북 확진자가 많은 현재 상황은 단순히 대구·경북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적 문제”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중앙과 지방을 구분하지 않고 범정부적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그동안은 해외에서의 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하고 국내 전파를 방지하는 봉쇄 작전을 추진했으나 지난주 후반부터 특정 지역과 집단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됐다”면서 “전국 확산 가능성에 대비한 선제 조치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이어 “코로나19는 상당히 빠르게 전파되고, 치명률이 낮지만 많은 사람에게 발병되는 특성이 있어 정부나 방역 본부도 속도전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osky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