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IT.전자.통신
  • 올해 국내 위치정보 산업 규모, ‘2조원’ 예상

  • KISA, ‘2019 국내 위치정보 산업 동향조사’ 결과 발표
    올 규모 1조 8418억원 전망… 지난해 대비 2500억↑
    교통·물류 분야와 위치정보 융합 활성화 예상
  • 기사입력 2020-02-21 10: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올해 국내 위치정보 산업 규모가 2조원에 다다를 것으로 전망됐다.

21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발표한 ‘2019년 국내 위치정보 산업 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국내 위치정보 산업 매출액 규모는 1조8418억원으로 전망됐다. 이는 지난해 매출액 1조5918억원보다 2500억원 증가한 수치다.

부문별로는 ‘대인·대물 위치추적 및 관제서비스’ 규모가 7386억 원(46.4%), ‘생활 및 엔터테인먼트 서비스’가 3,019억 원(19%) 순이었다.

응답자의 65.4%는 향후 1~2년 내에 ‘빅데이터 분석서비스’가 가장 활성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빅데이터 분석서비스는 전체 산업에서 1%의 규모를 차지했지만, 매출액 증가율은 68.4%로 전년대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응답자들은 위치정보와 융합 발전할 분야로 ‘교통(41.8%)’과 ‘물류(40.0%)’를 꼽았다.

사업자들이 겪는 가장 큰 경영 애로사항은 ‘국내 법·제도 규제(21.1%)’와 ‘인프라 구축(16.2%)’ 등이었다.

특히 법·제도 규제와 관련해 ‘사업자 허가·신고(64.9%)’, ‘개인위치정보 수집·이용·제공시 동의 획득(39.1%)’ 부분에서 어려움을 토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공공 인프라 사업/R&D 과제 확대(34.6%)’에 대한 정부 지원이 가장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채승완 KISA 데이터안전활용지원단장은 “시장진입 규제 완화, 기업 맞춤형 컨설팅, 스타트업 지원 등을 통해 위치정보 이용 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있지만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1580개 위치정보 사업자를 대상으로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진행됐다. 조사 보고서는 KISA 누리집에서 누구나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

jakme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