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한국당 "추미애 왜 말없나… '윤석열 패싱' 이성윤 즉각 파면해야"

  •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윤석열 패싱' 논란 관련 논평
  • 기사입력 2020-01-26 16: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왼쪽) [연합]

[헤럴드경제] 자유한국당이 26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윤석열 패싱' 논란과 관련해 "즉각 이 지검장을 파면하라"고 요구했다.

성일종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이 지검장은 검찰 상급자들을 모두 패싱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만 보고했다"며 "명백한 하극상"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검장은 지난 23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자신의 결재 없이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 비서관을 기소했다'는 내용이 담긴 사무 보고를 추 장관에게만 보고했다. 이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거치지 않았다는 '패싱' 논란이 일었다.

성 원내대변인은 "추 장관은 이 지검장의 하극상을 절대로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된다"며 "윤석열 총장에게는 본인이 호출했음에도 30분 이내에 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내 명을 거역했다'며 난리더니만, 이번 하극상에 대해서는 왜 아무런 말이 없는가"라고 지적했다.

성 원내대변인은 이 지검장에 대해 "그에 대해 알려진 것이라고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희대 법대 후배'라는 것 외에는 별로 없다"며 "이 지검장의 최근 행보들이 선배의 넘치는 사랑에 어떻게든 보답하기 위한 것들도 아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