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안철수 "서울시장 선거, 승산 없는 것 알고 있었다"

  • 저서 내용 중 일부에 담긴 것으로
    "인간적 도리 다하려고 선거 나왔던 것"
  • 기사입력 2020-01-17 07: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2018년 7월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마치고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이 2018년 6·13 서울시장 선거 당시 자신에게 승산이 없었다는 점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안 전 의원 측은 오는 22일 출간 예정인 저서 '안철수, 우리의 생각이 미래를 만든다'에 이같은 문장을 담겨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의 말을 종합하면, 안 전 의원은 저서를 통해 "나를 믿고 함께한 출마자들에게 인간적 도리를 다하기 위해 지방 선거에 나왔다"며 "선거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여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기로 했다"고도 했다.

이어 자신이 정치에 처음 뛰어든 해를 2012년으로 규정, "7년이 지난 지금 실패와 패배, 실망과 비난, 그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며 "내가 더 잘했어야 한 부분들에 대해 느끼는 책임감은 나를 심하게 짓눌렀다. 내 눈앞에 아른거린 우리 미래가 너무 암울해서 어떻게든 바꿔보고 싶었는데 잘 되지 않았다"고 기술했다.

안 전 의원은 저서를 통해 현재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양대 정당에 대해선 부정적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양대 정당을 '기득권 정당'으로 놓고 "(두 정당 중)누구 편이냐고 묻는 이들에겐 무슨 말을 해도 이해 받지 못하리라는 건 내가 더 잘 안다"며 "이미지 조작에만 능하고 국민보다 자기 편 먹여 살리는 데 관심 있는 세력에겐 내가 눈엣가시란 점도(안다). 그래도 괜찮다. 나는 미래를 믿는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표현했다고 전해진다.

한편 안 전 의원은 6·13 서울시장 선거 때 당시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밀려 낙선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