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고려개발, 8년만에 워크아웃 졸업

  • -채권단, 대주주, 회사의 공동 노력으로 경영안정화

  • 기사입력 2019-11-21 10: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일 신라스테이 서대문점에서 열린 워크아웃 졸업 기념 행사에 참석한 곽수윤 고려개발 대표(왼쪽)와 박성일 NH농협은행 부장이 채권금융기관 공동관리절차 종결 통지문을 교환하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고려개발이 8년만에 워크아웃을 졸업했다.

20일 고려개발과 채권단 관계자들은 서울 서대문에 위치한 신라스테이에서 워크아웃 마무리 행사를 가졌다. 지난 14일 주채권은행인 NH농협은행을 비롯한 채권단은 고려개발에 대한 채권금융기관 공동관리 절차 종료를 결의하고 회사측에 통지했다.

고려개발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부동산 경기 침체와 주택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 지연으로 인한 유동성 압박으로 2011년 12월 워크아웃을 신청했다. 이후 부실정리 및 사업구조조정으로 2016년 영업이익 흑자전환 후, 지속적인 실적 개선을 이뤘다. 지난해 매출은 5540억원, 영업이익은 400억원이다. 올해 3분기 기준 누적 매출 4484억원, 영업이익 403억원이다.

고려개발의 워크아웃 졸업은 채권단, 대주주, 회사의 공동 노력으로 이뤄졌다. 채권단은 차입금 이자율 조정 및 상환 유예, PF보증채무 해소 지원, 출자전환 800억원을 통해 고려개발의 재무구조 개선을 지원했다.

채권단은 워크아웃 졸업 후 고려개발이 상환해야 할 채무 1934억원에 대해 800억원은 2029년 이후로 유예하고, 나머지 1134억여원은 졸업 후 4년차부터 6년간 분할상환하는 채무재조정을 합의해, 고려개발의 경영안정화 및 성장을 돕기로 했다.

고려개발의 현재 수주 잔고는 2조 6900억원으로 지난해 매출 기준으로 4년이 넘는 일감을 확보했으며, 사업 포트폴리오도 지속적으로 다변화할 계획이다.

yjsu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