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김호영 성추행 고소’ A씨, 카톡 공개 “커밍아웃하라”…소속사 “사실무근”

  • 기사입력 2019-11-12 07: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OSEN]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뮤지컬배우 김호영(36)을 동성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남성 A씨가 김호영과 나눈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A씨는 11일 더팩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 9월 24일 차량 내부에서 김호영에게 유사성행위를 당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예배 중에 (김호영으로부터) 부재 중 전화가 몇 통 와있더라. 그래서 전화를 했고 멀지 않은 곳에 있다고 하기에 보게 됐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김호영에게 커피숍으로 가자고 했지만, 김호영이 조용한 곳으로 가자고 이야기를 해 차를 댔다고 말했다.

이어 “(김호영이) 피곤하다고 해서 나도 눈을 감고 있다 잠이 들었다. 그러다 이상해서 깼는데 제 바지를 내리고 그걸(유사성행위)를 하고 있더라. 놀라서 차 밖으로 뛰쳐나갔다가 잠에서 깼으니 제압을 할 수도 있고 해서 다시 차로 돌아갔다. 김호영이 미안하다고 해 집근처에 데려다주고 집에 돌아왔다”라고 밝혔다.

당초 김호영을 고소할 생각이 없었다는 A씨는 고소를 결심한 이유에 대해 “여자친구와 차를 타고 가는데 라디오에 김호영이 나와서 웃고 떠들더라. 난 그때 너무나 힘들었다. 문자를 보내 사과를 하길 바랐지만, 김호영이 그날 일을 ‘우발적 해프닝’이라면서 책임을 나에게 떠넘기는 듯한 답을 보냈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공개한 문자 내용에서 김호영 소속사 대표는 “김호영과 (A씨를) 위해서라도 더 이상 이 문제로 괘념치 않기를 부탁드린다”며 “(A씨의)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신상정보 및 연락 내용 공개를 포함해 모든 민형사적 조치를 동원해 적극 대응하는 것이 불가피하오니 신중한 판단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A씨는 김호영과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A씨는 “대중들을 더이상 속이지 말고 커밍아웃 하세요! 그리고 지금 하고 있는 방송들 다 내려놓으세요!”라고 말했고, 김호영은 “지쳐보이는 나의 손을 먼저 잡아주고 핸드크림도 발라 준 (A씨) 모습이 큰 위로가 됐는지 거부감이 없었다”며 “그날의 감정이 저 역시 처음있는 일이었지만 집에 돌아와 주님께 기도 드리며 회개하고 반성해서 마음의 안정을 찾았고 굳이 다시 상기시키고 싶지 않아 연락을 하진 않았다”고 답했다.

이에 A씨는 “해프닝이라구요? 난 게이가 아님을 밝혔다. 그런데도 당신의 욕망을 채우려고 키스를 하고 반바지를 벗겼다”고 분노했다. A씨는 “결혼을 얘기 중이던 여자친구가 있었지만 여자친구도 알게 됐다”며 활동을 쉬고 반성한다면 고소를 취하할 생각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호영 피소와 관련 소속사 PLK엔터테인먼트는 “금일 보도된 김호영 씨에 관한 기사는 전혀 사실무근이며, 현재 당사는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 중이다”라고 성추행 혐의를 즉각 부인했다.

이후 2차 공식 입장으로 “성추행 혐의로 김호영이 피소됐으며, 이에 앞으로 진행될 경찰 조사는 성실히 받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호영은 2002년 뮤지컬 ‘렌트’로 데뷔해 공연계에서 활동해 왔다. 지난해 ‘라디오스타’ ‘복면가왕’ ‘진짜 사나이 300’ 등 예능으로 매체에 얼굴을 알렸고, 최근 ‘쌉니다 천리마마트’와 ‘복면가왕’에 출연 중이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