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주호·이근호 등 울산현대 선수들 ‘일일 주유원’ 깜짝 변신
-현대오일뱅크, 브랜드 홍보 이벤트…축구연계 광고효과 연간 400억 예상
현대오일뱅크 일일 주유원으로 변신한 울산현대축구단 선수들. 왼쪽부터 김승규, 박주호, 이근호, 김보경 선수. [현대오일뱅크 제공]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울산현대축구단의 스타플레이어들이 현대오일뱅크 일일 주유원으로 깜짝 변신했다.

‘슈퍼맨’의 나은이 아빠 박주호를 비롯해 이근호, 김보경, 김승규 등 울산현대 선수들은 23일 울산 동구의 한 셀프주유소에서 차량에 직접 주유를 해주고 세차 차량 물기를 닦아주는 이벤트를 선보였다.

행사 시작 전부터 주유소는 선수들을 보기 위해 방문한 팬들로 가득 찼고, 선수들은 쉴새 없이 쏟아지는 팬들의 사인과 사진 촬영 요청에도 흔쾌히 응했다.

2013년 윤활유 브랜드 ‘현대엑스티어’를 출시한 현대오일뱅크는 인지도 확대를 위해 울산현대 유니폼과 경기장 등에 광고를 실시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측에선 브랜드 노출에 따른 광고 효과가 연간 4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예능 출연과 국가대표 선발로 소속 선수들 인지도가 높아진 것도 고무적”이라며 “고객들이 차별화된 브랜드를 체험할 수 있도록 축구단과 연계해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igiza7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