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염따 티셔츠 단 하루에 4억 매출…“야야 그만 사. 무서워”

  • 기사입력 2019-10-05 11: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래퍼 염따가 택배상자 위에 올라 호기를 부리고 있다 [염따 SNS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야야야. 그만 사라고 했다. 무서워서 얼마나 팔렸는지 보질 못했다. 4일 동안 판다고 했지만 오늘 문 닫는다. 난 이미 수리비는 벌었고, 더이상 돈은 필요없다. 오늘 문 닫는다.”

인기 래퍼 염따는 5일 개인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짧은 영상을 게재하고 벤틀리 수리비를 벌기 위해 시작한 티셔츠 판매로 하루만에 4억원을 벌었다고 밝혔다.

염따는 “자고 일어났더니 하루만에 4억을 벌었다. 제발 이제 구매를 멈추기 바란다. 더 이상은 안 된다. 내가 할 수 있는 택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1일 염따는 더콰이엇이 소유한 3억 원대의 차 벤틀리를 박는 사고를 냈다. 이후 염따는 더콰이엇의 벤틀리 수리비를 벌기 위해 티셔츠와 슬리퍼 판매를 시작했다.

본래는 4일 동안만 티셔츠를 판매할 계획이었으나 단 하루 만에 4억 원의 수익을 내게 됐다. 염따의 인기와 그의 뛰어난 MD적 기질이 분출했다.

염따는 지난 2006년 싱글앨범 ‘웨어이즈마이라디오(Where Is My Radio)’로 데뷔했다. 이후 ‘이미 늦은 밤’ ‘그녀를 원해’ ‘친구의 친구를 사랑했네’ 등을 발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