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금투협-주한호주대사관 공동 ‘한-호주 퇴직연금 포럼’ 개최

  • 기금형 퇴직연금제도 안착위한 집중토론
    고용부, ‘노후소득보장기능’ 강화 전략 제시
  • 기사입력 2019-09-06 09: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일 금융투자센터에서 열린 ‘한-호주 퇴직연금 포럼’에 (좌측부터) 송홍선 자본시장연구원실장, 에바 스키어링크(Eva Scheerlinck) 호주 퇴직연금 수탁자 협회장 , 김경선 고용노동부 국장,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H.E. 제임스 최 주한호주대사, 개리 웨번(Garry Weaven) IFM Investor 설립자, 로드니 커머포드(Rodney Commerford) 주한호주무역대표부 대표, 자크 메이(Zak May) IFM Investor 이사, 여성철 고용노동부 과장이 참석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호주의 퇴직연금 운영 경험을 한국형 기금형 퇴직연금제에 활용하는 방안 등이 논의됐다. [사진=금융투자협회 제공]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취약계층의 안전한 연금수령을 위해 한국과 호주 양국이 머리를 맞댔다. 금융투자협회와 주한호주대사관은 5일 오후 2시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취약계층을 위한 연금 안전망 확대 등을 논의한 「한-호주 퇴직연금 포럼」을 성황리에 공동개최했다.

호주의 퇴직연금 운영 경험을 한국형 기금형 퇴직연금제에 활용하기 위해 개최한 이날 포럼에는 한정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제임스 최 주한호주대사관 대사,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축사로 발언했다.

1부에 발표에 나선 고용노동부 김경선 근로기준정책관은 ‘퇴직연금제도의 노후소득보장기능 강화를 위한 정책 과제’로 3대 발전전략을 제시했다. 취약계층 근로자의 퇴직연금 가입을 지원하는 ‘중소기업퇴직연금기금제도’, 성과에 연동되는 ‘퇴직연금사업자 수수료 체계’, 적림금을 충분히 쌓아 연금수령을 가능케하는 ‘중도인출제도 개선’ 등이다.

2부에서는 송홍선 자본시장연구원 펀드·연금실장 등이 발언대에 올랐다. 송 실장은 ‘퇴직연금의 한국적 상황을 고려한 기금형 도입연구’를 주제로 “한국형 기금형 도입을 위해 기존 DC제도를 보완하고, 급여안정성에 대한 검토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제언했다.

AIST(호주 퇴직연금수탁사협회) CEO 에바 스키어링크(Eva Scheerlinck)는 호주의 퇴직염금을 사례로 들어 기금 운영과 규제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3부에서는 한국연금학회 김병덕 회장이 좌장을 맡은 패널 토론이 이어졌다. 2부의 발표자들과 고용노동부, 학계 등 양국 전문가들이 참여해 양국가의 퇴직연금 상황과 시사점에 대해 논의했다.

kace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