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평화당 분당 이후…바른미래 윤리위에 ‘쏠리는 눈’

  • ‘하태경 징계’ 수위 초미의 관심
    직 박탈시 당권파 유리한 입지
    “손학규·유성엽 연대의 키” 해석
  • 기사입력 2019-08-13 11: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등과 관련한 인사청문과 관련해 “바른미래는 지금껏 그래온 것처럼 인사청문법에 따라 진지한 자세로 후보자 도덕성과 개혁성, 정책 능력을 살피겠다”고 말했다. [연합]

바른미래당 당권파와 비당권파 간 내홍이 당 윤리위원회의 결정으로 판가름 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전날 민주평화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세력 10명의 무더기 탈당 후폭풍이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바른미래당 윤리위는 이르면 이달말 전체회의를 열고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논의한다. 하 최고위원은 비당권파의 주포다. 그는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는 말로 윤리위에 회부돼 있다.

당권파는 하 최고위원이 당원권 정지 이상 징계를 받고 직이 박탈될 시 당 최고위원회를 장악할 수 있다. 같은 호남계열로서 조력자가 될 수 있는 대안정치 세력을 받을 길이 열리는 셈이다. 그간 수적 열세였던 당권파가 전세역전을 할 기회가 생기는 것이다.

바른미래당 최고위는 모두 9명으로 손학규 대표와 주승용·채이배·문병호 최고위원 등 당권파 4명, 오신환 원내대표와 하태경·권은희·이준석·김수민 최고위원 등 비당권파 5명으로 이뤄진다. 하 최고위원이 빠지면 4대 4 동률이다. 당헌당규 상 손 대표가 최고위 의사결정 때 ‘캐스팅 보트’를 쥐게 되는 것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당권파는 이론상 하 최고위원만 없으면 대안정치 세력 복당의 건을 의결할 수 있다”며 “비당권파는 이에 대한 시나리오를 제기 중인 것”이라고 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당권파와 대안정치 세력은 맞손을 염두하는 듯한 뜻을 밝혀왔다. 당권파인 임 재훈 사무총장은 최근 “만약 일부 (평화당)의원이 개별 복당을 한다면, 현행 당헌당규로는 녹록지 않아 몇개 장애물을 없애야 한다”며 “전향적,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대안정치 세력 수장급인 박지원 의원은 이미 수차례 손 대표 등 바른미래당 당권파와 연대 의지를 보였다. 비당권파 관계자는 “(당권파가)대안정치 세력을 모두 받은 후, 이들과 함께 우리 세력을 내보내려 한다는 말도 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당권파는 이와 별개로 전열 가다듬기에도 나선 모습이다. 주승용 국회부의장 대신 김관영 전 원내대표를 최고위원에 앉히는 안도 고심 중으로 전해진다. 주 부의장은 당권파에 속하지만 최고위 출석률은 비교적 낮은 상황이다. 원내대표일 때 ‘당권파 공격수’를 자처한 김 전 원내대표를 다시 지도부에 앉혀 퇴진파를 더욱 압박하겠다는 복안으로 풀이된다.

한편 당권파와 당 윤리위는 비당권파의 이같은 의혹 제기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당권파 관계자는 “윤리위는 독립기구로 어떤 세력이든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다”며 “우리도 윤리위의 결과를 기다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안병원 당 윤리위원장도 “거짓이나 부당 없이 공정성을 기반으로 일을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원율 기자/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