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주 티팬티남, 경찰 신원 파악 중
충주의 한 카페에 티팬티를 입고 등장한 남성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대낮에 티팬티만 입고 길거리를 활보한 일명 ‘충주 티팬티남’을 경찰이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은 24일 오전까지 A 씨의 신원을 특정하지는 못했다.

충주경찰서에는 최근 대낮에 20~30대로 추정되는 남성 A 씨가 티셔츠에 티팬티만 입고 돌아다닌다는 민원이 접수됐다.

확인에 나선 경찰은 17일 낮 12시경 충주시 중앙탑면 서충주신도시의 한 커피전문점의 폐쇄회로(CC)TV에 찍힌 A 씨의 인상착의를 확보했다.

영상 속 검은색 마스크를 착용한 A 씨는 티팬티를 입은 채 카페에 들어와 음료를 주문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A 씨는 이상행동을 보이지 않고, 조용히 음료를 마시고 자리를 떴다.

경찰은 A 씨의 신원을 파악하면 경범죄로 입건해 조사할 방침이다.

sh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