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현대오일뱅크, 전기차 충전소 사업 진출

  • 기사입력 2019-07-15 11: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앙제어·차지인과 구축 협약
내년까지 10곳에 급속 충전기

현대오일뱅크가 전기차 충전기 제작업체, 운영업체와 컨소시엄을 맺고 관련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왼쪽부터 차지인 최영석대표, 현대오일뱅크 한환규 영업본부장, 중앙제어 신상희 대표. [현대오일뱅크 제공]

현대오일뱅크가 전기차 충전소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현대오일뱅크는 지난 1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서울사무소에서 한환규 영업본부장, 중앙제어 신상희 대표, 차지인 최영석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중앙제어는 국내 1위의 전기차 충전기 제작기업이며, 차지인은 충전기 운영 전문기업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이들과 함께 ‘하이브리드 스테이션 컨소시엄’을 구성해 내년까지 서울, 부산, 대구, 속초 소재 주유소와 대형 소매점 10곳에 급속 충전기를 설치, 운영할 예정이다.

일정 기간 시범 운영 기간이 지나면 현대오일뱅크는 전국 2300개 자영 주유소에도 수익모델을 확대할 계획이다. 전기차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주요 도로마다 판매 네트워크를 확보 중인 정유사 참여가 필수로 꼽힌다.

현대오일뱅크는 전국 거점 도시 내 대형 마트와 카페, 패스트푸드 드라이브 스루 매장에도 충전기를 설치, 운영하며 경쟁사와 차별화한다.

9월부터는 차지인 운영 중인 전기 충전기에 현대오일뱅크 보너스카드 결제시스템이 도입된다.

현대오일뱅크는 전기차 운전자들을 보너스카드 회원으로 확보, 맞춤형 마케팅프로그램을 개발하는 한편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한 새로운 사업기회도 모색할 예정이다.

한환규 현대오일뱅크 영업본부장은 “현재 운영 중인 복합에너지스테이션과 함께 전기차 충전인프라를 성공적으로 구축해 미래차 연료시장에서 선두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재훈 기자/igiza7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