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발끈한 남미축구연맹 “메시, 국제대회 2년 출전정지 검토”

  • 기사입력 2019-07-09 10: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22년 카타르월드컵 예선 출전이 불투명해진 리오넬 메시.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세계적 축구 스타인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32·바르셀로나)를 2022년 카타르월드컵 예선에서 볼 수 없을 지도 모른다. 가뜩이나 국제대회 우승과 인연이 없는 메시여서 더더욱 코너로 몰리게 된 것이다.

러시아 매체 ‘RT’는 8일(현지시간) “2019 남미축구연맹(CONMEBOL) 코파 아메리카에 비판 발언을 한 메시가 징계 위기에 놓였다”며 “남미축구연맹은 최대 2년간의 국제대회 출전정지를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메시가 이끈 아르헨티나는 준결승에서 개최국 브라질에 0-2로 완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하며 이번 코파 아메리카에서 3위에 그쳐 체면을 구겼다.

브라질과의 4강전에서 메시는 “우리는 2번의 페널티킥을 받아야 했지만, 심판은 브라질 편이었다”며 심판 판정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어진 칠레를 상대로 펼친 3·4위전에서 아르헨티나는 2-1로 승리했다. 이 경기에서 메시는 14년 만에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레드카드를 받았다.

전반 37분 칠레의 가리 메델(베식타스)과 몸싸움이 붙은 그는 싸울 의사가 없다는 듯 양팔을 들어 올렸지만, 결국 퇴장당했다.

경기 후 메시는 “옐로카드로 충분했던 상황이지만, 심판이 레드카드를 줬다”며 “4강전에서 내가 내놓은 비판 때문인 것 같다”고 또 한 번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번 대회는 모든 것이 브라질의 우승을 위해 짜여 있다”며 “결승전에서 심판과 비디오판독관이 경기에 개입하지 않기를 바라지만, 아마 쉽지 않을 것”이라고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메시는 또 “나는 이런 부패한 대회에 일부가 되고 싶지 않았다”며 “우리는 대회 내내 존중받지 못했다”고 불만을 토로하며 항의의 의미로 3위 시상식에도 불참했다.

이렇게 메시의 비판이 계속되자 남미축구연맹도 발끈했다.

연맹은 “메시는 대회에 대한 존중이 부족한 모습을 보였다”며 “그에게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소속으로 2년간 국제대회 출전을 정지하는 중징계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징계가 시행되면 메시는 2022년 카타르월드컵 지역 예선에 출전할 수 없게 된다. 또 2020년 아르헨티나와 콜롬비아에서 열리는 코파 아메리카에도 나서지 못한다.

한편, 아르헨티나 성인 대표팀은 1993년 코파 아메리카 우승을 끝으로 26년간 국제무대에서 우승과 거리가 멀었다. 메시는 아르헨티나 유니폼을 입고 3번의 코파 아메리카 결승과 1번의 월드컵 결승에 올랐지만, 모두 준우승에 그쳤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