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구하라, 日 복귀 무대서 상의 흘러내려

  • 기사입력 2019-06-27 08: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하라의 일본 복귀 무대에서 방송 사고가 발생했다. [도쿄TV 캡처]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가수 구하라(28)가 일본에서 가진 복귀 무대에서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 생방송 도중 상의가 흘러내렸던 것. 다행히 보조 의상이 있어 대형 사고는 피했다.

구하라는 26일 TV도쿄의 '테레토음악제 2019' 무대에 섰다. 이날 무대에서 구하라는 카라의 히트곡 '미스터'를 열창하면서 안무를 펼쳤다.

이 과정에서 의상이 아래로 흘러내리는 방송사고가 발생했다.

구하라는 당황하지 않고 옷깃을 다시 잡아끌어 올렸고, 이후 무대는 끝이 났다.

구하라는 지난달 26일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극단적 시도를 한 뒤 의식을 잃은 채로 매니저에게 발견돼 많은 팬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건강을 되찾은 구하라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여러 가지 사정이 겹치면서 마음이 괴로워졌다"며 "이제부터 건강한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