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한국뇌은행, 연구용 뇌기증 100증례 확보…뇌질환 연구 본격화

  • 기사입력 2019-05-22 12: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르말린에 고정된 대뇌반구.[한국뇌연구원 제공]
- 한국뇌은행, 서울아산병원 등 전국 5개 병원 공동 확보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뇌연구원은 한국뇌은행 네트워크(KBBN)를 통해 뇌질환 연구를 위한 사후 뇌기증이 100증례를 넘어섰다고 22일 밝혔다.

한국뇌은행은 강원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인제대 부산백병원, 전남대병원, 칠곡 경북대병원 등 5개 권역별 협력병원과 한국뇌은행 네트워크를 구축, 사후 및 생전 뇌자원을 확보ㆍ보존ㆍ제공하고 있다.

한국뇌은행 네트워크는 2015년부터 협력병원 뇌은행에서 사후 뇌기증을 받아 뇌자원을 보존하고 있으며, 이번에 100증례를 넘어섰다. 사후 뇌기증 희망자도 현재까지 총 795명이 등록했다.

또한 혈액, 뇌척수액, 요(소변), 생검조직 등 1000여 증례의 인체 뇌자원도 함께 확보하고 있다.

뇌연구원은 KBBN 포털에서 다양한 뇌자원 정보를 통합 관리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14건의 뇌자원을 분양했다. 다만 사후 뇌자원은 아직 협력병원 뇌은행과의 공동연구로만 분양중이다.

한국뇌은행은 2022년까지 사후 시신뇌자원 기증자 200증례, 생전 인체뇌자원 기증자 1800증례를 확보하는 한편 한국인의 생애전주기에 걸친 뇌질환의 조기진단과 치료법 연구를 위해 연구자 맞춤형 지원서비스를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적출방법과 처리절차 등을 표준화해 뇌자원의 품질을 높이고, 기증자의 다양한 임상정보와 사후 부검 정보 등을 통합해 뇌자원에 대한 생애 전주기적 DB 플랫폼도 구축할 예정이다.

김종재 한국뇌은행장은 “전통적인 유교문화로 사후 뇌기증이 쉽지 않았던 우리나라에서 이번 100증례 확보는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기증하신 분들의 숭고한 결정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구본혁기자nbgk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