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아프간서 미군 ‘오폭’, 현지 경찰관 17명 무더기 사망

  • 기사입력 2019-05-18 11: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프간 정부 “사고원인 파악중”
-미군 ‘폭격’으로 민간인피해 꾸준히 증가






[헤럴드경제]아프가니스탄에서 반군과 교전중이던 현지 경찰에 미군이 폭격을 가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최근들어 미군의 폭격 횟수가 늘어나면서, 민간인에 대한 피해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18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 경찰관들은 지난 16일 오전 9시(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헬만드의 주도 라슈카르가 인근에서 무장 반군조직 탈레반과 총격전을 벌이다가 오폭 사고를 당했다.

주의회 관계자는 “경찰관 17명이 숨졌고 14명이 다쳤다”는 공식입장을 내놨다.

미군은 해명에 급급했다 아프간 주둔 미군 대변인인 데이브 버틀러 대령은 “탈레반 조직원들의 맹공을 받던 아프간 보안군이 전폭기를 이용한 항공지원을 요청해 공습에 나섰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아프간 보안군을 통해 폭격 지점에 아군이 있는지 사전에 확인했으며 오폭가능성이 없다는 답신을 받았으나 “불행히도 실제는 그렇지 못해 비극적 사고가 초래됐다”고 했다.

아울러 “이런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의사소통이 잘못됐던 이유를 파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아프간 당국은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당시 경찰과 대립했던 탈레반은 “미군이 의도적으로 오폭을 했다”는 선전을 벌이고 있다. 탈레반은 최근 미국과의 평화협상을 진행하면서, 아프간 정부군 등을 상대로는 매일같이 교전을 시도하고 있다.

최근들어 미군의 폭격 빈도가 높아지면서 민간인 피해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유엔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2019년 1분기 동안 아프간 보안군과 미군의 오사나 오폭 등으로 숨진 민간인의 수는 305명이었다. 같은 기간 반군에 살해된 민간인의 숫자 227명을 넘어선 수준이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