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전체보기
  • 보건산업 ‘개방형 혁신’ 선도…바이오코리아 2019

  • 기사입력 2019-04-17 11: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7~19일 3일간 서울 코엑스서
50여개국 2만5000여명 참가
“국제거래·기술교류의 장 기대”


이낙연(가운데) 국무총리가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코리아 개회식에서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등과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연합]

보건복지부는 17일 우리나라 보건산업의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을 이끄는 ‘바이오코리아 2019’ 행사가 19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COEX)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올해 14번째 개최되는 바이오코리아는 그간 우리나라 제약ㆍ바이오 산업의 기술수준을 세계에 알리고, 국제거래 및 교류 증진 등을 통해 우리나라 보건산업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해왔다.

최근 세계경제 성장이 저조한 상황이지만 보건산업 분야는 성장률 5%를 웃돌며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시장규모가 2020년 약 11조7000억 달러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그간 우리 제약·바이오기업과 정부는 신제품 개발 등을 위해 연구개발에 지속적으로 투자했고 2018년 총 11건 5조2000억원에 달하는 신약 후보물질 기술수출액을 달성한 바 있다.

올해 바이오코리아 2019에서는 50여개국 2만5000여명의 보건산업 관계자가 참가한 가운데 혁신기술과 기술거래 대한 성공 노하우를 공유하고 기술도약 전략을 구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다양한 세부행사가 준비돼 있다.

차세대 바이오기술인 면역항암제, 세포ㆍ유전자치료제, 항체치료제 등을 주제로 국내·외 연구자들이 잇달아 강연을 할 예정이다. 1조원 신약 후보물질 기술수출에 성공한 유한양행과 ABL바이오 등 보건산업의 혁신을 이끌어나갈 제약바이오 기업의 기술개발 담당자도 직접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국내 규제샌드박스 1호인 휴이노사의 국내 최초 웨어러블 심전도 장치 등 국민 삶에 다가온 보건산업의 혁신 기술 및 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행사기간에는 바이오분야의 새로운 먹거리 창출과 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투자박람회, 한ㆍ호주 보건산업 교류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개최된다. 제약 의료기기 분야의 구인·구직 정보를 제공하는 ‘잡페어’도 함께 개최한다. 

김대우 기자/dewki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