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실연 20대男, 쇼핑몰서 5세 소년 3층 밖으로 내던져

  • 기사입력 2019-04-16 10: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네소타 주서 묻지마 범행…피해자 중상
-주 검찰, 1급 살인 미수 혐의로 구속·기소

미국 미네소타 ‘몰 오브 아메리카’ 사고 현장. 얼굴 사진은 범인 이매뉴얼 아란다 [CNN 화면 캡처·EPA]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미국 미네소타 주 블루밍튼의 쇼핑몰 ‘몰 오브 아메리카’(Mall of America)에서 20대 남성이 5세 남자 어린이를 12m 높이 발코니 아래로 던져 중상을 입히는 묻지마 범죄가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몰 오브 아메리카’는 1992년 개장한 연면적 83만㎡ 규모의 종합쇼핑센터로 550여 개의 매장과 식당가, 놀이공원 등을 갖춘 ‘미국 최대 쇼핑몰’로 잘 알려져 있다.

15일(현지시간) 미네소타 사법당국은 미니애폴리스 주민 이매뉴얼 아란다(24)를 1급 살인 미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란다는 지난 12일 오전 ‘몰 오브 아메리카’ 3층 식당가에가족과 함께 서있던 소년(5)을 예고 없이 순식간에 공격했다.

소년의 어머니는 “레스토랑 ‘레인포리스트 카페’(Rainforest Cafe) 앞에 서있는데 한 남성이 바싹 다가왔다. ‘우리가 길을 막았는지, 비켜줘야 할 지’를 묻자 그는 아무런 사전 경고 없이 다짜고짜 아들을 안아올린 후 발코니 아래로 던졌다”고 말했다.

1층 바닥으로 떨어진 소년은 머리 외상과 함께 곳곳에 골절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아란다는 현장을 벗어나 쇼핑몰 내 경전철에 올랐다가 출발 직전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아란다가 한 여성에게 실연을 당해 화가 난 상태에서 누군가를 살해할 목적으로 현장에 갔다면서 “소년을 던진 혐의를 인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란다는 수 년 전부터 ‘몰 오브 아메리카’를 드나들며 한 여성에게 구애했으나 결국 실패했다”며 “전날 현장에서 범행 대상을 찾다가 포기하고 하룻만에 다시 현장을 찾았다”고 덧붙였다.

경찰 조사 결과 아란다는 2015년 같은 쇼핑몰에서 한 여성에게 물컵을 집어던지는 등 2건의 폭행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을 받은 기록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