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인터넷
  • 정부 추진 블록체인 보안 자동분석기술 무산 위기

  • 기사입력 2019-04-09 09: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년간 예산 약 22억원 투입예정
-75개 R&D과제 중 유일하게 ‘미달’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정부가 세계 최초를 목표로 블록체인 플랫폼의 보안취약점을 자동 분석하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었지만, 학계 및 업계로부터 외면받으면서 전면 취소될 위기에 놓였다.

9일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에 따르면 ‘블록체인 플랫폼 보안취약점 자동분석 기술개발’이 재공고까지 갔지만, 이 연구과제를 설계한 대학교 외에는 아무런 응모자가 참여하지 않았다.

IITP 규정 상 연구과제 경쟁률이 1대 1일 경우 재공고를 통해 추가 응모자를 받아야 한다. 이번 과제의 경우 1월 말 1차 접수를 받고, 지난달 재공고로 2차 접수까지 진행됐지만 결국 다른 응모자가 접수하지 않았다.

IITP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올해부터 추진하는 연구과제는 총 75개다. 이 중 응모자가 미달된 과제는 블록체인 플랫폼 보안취약점 자동분석기술이 유일하다.

IITP는 이달 중 3차 공고까지 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IITP 관계자는 “연구과제 일부 내용을 수정해 재차 공고를 내는 것을 논의하고 있지만 계속 미달될 경우 추가적인 공고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블록체인 플랫폼 보안취약점 자동분석기술은 정부가 4차 산업혁명 기반기술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선도형 R&D 중 하나다. 선도형 R&D는 세계 최초를 목표로 하고 실패해도 감점이 부여되지 않는다. 전체 과제 중 올해 선도형 R&D 비중은 지난해 2.9%에서 올해 14.9%로 상승했다.

정부가 차세대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했던 이 기술은 블록체인 시스템 취약성을 사전에 탐지하고 분석하는 방식이다. 특히 확장성과 가용성을 기술 핵심 요소로 개발해 스타트업과 일반 개발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오픈서비스로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4년간 정부 출연금 21억7500만원이 투입될 계획이었다.

보안 및 블록체인 기업들도 이 기술에 대해 우호적인 입장이다. 한 보안전문기업 관계자는 “블록체인 특화 취약점 점검이 매우 초기 단계여서 정부가 블록체인이란 소프트웨어 취약점을 연구하는 일 자체가 매우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도 “향후 이 같은 기술이 인증모델로 구축돼 기업들이 해당 인증을 받게 되면 기술 및 투자유치관련 큰 기대효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killpa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