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태영호 “北 대사관, 암호해독PC 도난 가능성…한동안 암호통신 힘들듯”

  • 기사입력 2019-03-25 09: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북한의 핵심 암호프로그램이 담긴 컴퓨터가 도난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달 발생한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괴한 침입 사건 이같은 일이 벌어졌으며, 북한이 중국ㆍ러시아 등 해외에 있는 자국 대사를 소환한 것도 연관이 있다고 강조했다.

태 전 공사는 25일 자신의 블로그에 “세계가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 괴한 침입 사건에 대해 계속 보도하고 있는데도 북한이 한 달째 침묵으로 일관하는 것으로 보아 침입자들이 북한대사관의 핵심기밀 사항인 ‘변신용 컴퓨터‘를 강탈하지 않았는가 생각된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북한대사관에서 사람의 목숨보다 귀중한 것이 평양과 대사관이 주고받는 전보문의 암호를 해독하는 변신용 컴퓨터”라고 소개했다.

이어 “세계 모든 나라 대사관들이 본국과 통신용 컴퓨터를 통해 암호화된 전문을 주고받지만, 북한의 특수암호기술은 그 어느 서방정보기관도 풀 수 없다는 ‘항일빨치산식’”이라고 덧붙였다.

태 전 공사는 “그 암호프로그램이 담겨 있는 컴퓨터가 미국 연방수사국(FBI)에 넘어갔다면 북한으로서도 큰일”이라며 “한동안 평양과 모든 북한 공관 사이에 암호통신을 하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이번에 북한이 미국과의 새로운 협상 전략을 세우면서 중국, 러시아, 뉴욕 주재 대사들을 평양으로 불러들였는데 그 이유도 전보문을 통해 비밀 사항을 현지 대사관에 보낼 수 없는 상황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

앞서 지난달 22일 스페인의 수도 마드리드에 있는 북한대사관이 괴한 습격을 받아 직원들이 몇 시간 동안 감금됐었다. 당시 스페인 경찰은 “대사관의 컴퓨터 등 정보 기기가 도난당했고, 직원 3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지재룡 주중국대사, 김형준 주러시아대사, 김성 주유엔대사는 지난 19일 평양으로 귀국했다. 지 대사와 김 주유엔대사는 지난 23일 중국 베이징 서우두공항에서 모습이 포착돼 나흘 만에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