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트럼프 또 폭탄 “협상타결돼도 중국관세 상당기간 유지”

  • 기사입력 2019-03-21 11: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합의 준수여부 보고 관세 철회
“習 주석은 친구…협상 잘돼가”
내주 고위급 협상 앞두고 압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오하이오 주 방문을 위해 백악관을 떠나기 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EPA]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미·중 무역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상당 기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이 무역 합의 내용을 제대로 이행하는지 지켜본 후 관세를 철회하겠다는 것이다.

미·중이 내주 중국에서 고위급 협상을 재개할 예정인 가운데, 양국이 무역전쟁 휴전과 함께 상대국에 대한 관세를 철회할 것이란 전망은 불투명해졌다.

워싱턴포스트(WP),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하이오 주 방문을 위해 백악관을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합의를 하면 즉시 관세를 해제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아니다. 우리는 관세를 없애는 것에 대해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그는 “우리는 관세를 상당 기간(substantial period of time) 유지하는 것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면서 “중국과 합의를 이룰 경우 우리는 중국이 그 합의 내용을 준수할 것이라는 걸 확실히 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들(중국)은 특정 합의사항을 준수하는 데 많은 문제가 있어왔다. 우리는 확실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우리는 중국과 매우 잘 지내고 있다. 시 주석은 내 친구”라며 “협상은 잘 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고위급 대표단이 이번 주말 추가 협상을 위해 중국으로 떠난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지금 관세로 수십억 달러를 끌어들이고 있다. 일정 기간 이는 유지될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미·중 무역협상이 막바지 단계에 이른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다시 협상 전망을 흐리게 하고 있다.

중국은 그동안 트럼프 행정부에 무역합의에 ’관세 철폐‘를 포함시킬 것을 요구해왔기 때문에 미국이 ’관세 철회 유예‘ 입장을 고수할 경우 협상이 다시 교착 상태에 빠질 수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남아있는 핵심 쟁점 중 하나는 관세를 즉각 철회할지, 아니면 중국의 준수 여부에 대해 미국이 점검할 일정한 유예기간을 두고 그 이후에 철회할지”라며 “미 당국자들은 중국이 무역 협상 과정에서 미국 측의 일부 요구에 반발하는 데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에 대해 “미·중 무역협상이 약 3600억달러에 달하는 양국 간 관세 철회를 가져올 것이란 기대에 반박했다”고 평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관세가 수년간 유지될 수도 있다는 전망을 제기한다”면서 “중국이 새로운 합의사항을 준수하고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데엔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미·중은 내주 베이징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벌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번 주말 방중길에 오른다.

이번 협상은 ‘90일 시한부’로 진행된 미·중 무역협상의 마감 시한이었던 이달 1일 이후 첫 번째 대면 접촉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3월 1일 이후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대폭 올린다는 입장이었지만, 일단 관세 인상을 보류하고 휴전 상태에서 협상을 진행 중이다.

김현경 기자/pin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