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시흥시ㆍ서울대, 시흥스마트캠퍼스 추진 ‘맞손’

[헤럴드경제(시흥)=박준환 기자] 시흥시와 서울대가 시흥스마트캠퍼스 추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임병택 시흥시장과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지난 6일 서울대 총장실에서 시흥스마트캠퍼스 조성에 관한 논의를 진행했다.

서울대 시흥 스마트캠퍼스 조성사업은 지난 2017년 12월 첫 삽을 떴다.

그러나 서울대 총장 자리가 공석으로 되면서 지난해 7월부터 올해 1월까지 추가 사업 결정에 진전이 없었으나 지난 2월 오세정 총장이 취임하면서 사업에 재차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임 시장과 오 총장을 포함해 최재필 시흥캠퍼스 추진본부장, 임정묵 부본부장이 함께 했다. 시흥시와 서울대는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미래도시를 준비하기 위해 시흥시와 서울대가 상생할 수 있는 시흥스마트캠퍼스를 조속히 추진하고 서울대 시흥병원 등 당면 현안에 대해 긴밀히 협조하기로 했다.

임병택 시장은 “서울대 시흥스마트캠퍼스를 미래형 캠퍼스로 조성해 나가기 위해 각종 건축인허가나 국가 연구시설 유치 등 유연하고 탄력적인 지원과 협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