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국가연구소대학원 UST 학위수여식…석ㆍ박사 과학기술인재 287명 배출

  • 기사입력 2019-02-21 16: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1일 UST 본부 강당에서 열린 2019년 학위수여식에서 문길주 총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제공=UST]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는 21일 대전 본부 강당에서 2019년 학위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학위수여식에서는 박사 103명, 석사 184명 총 287명이 학위를 수여받았다. 재학기간 중 우수한 연구 성과를 내고 모범적인 활동을 펼친 졸업생을 선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1명),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상(1명), UST 총장상(4명), 정부출연연구기관장상(21명), 대전광역시장상(2명)을 수여했다.

올해 박사학위 취득자들은 1인당 SCI 논문 3.75편, 그중 1저자 게재가 1.95편, 1저자 SCI 편당 피인용지수(Impact Factor) 3.49, 특허 등록ㆍ출원 1건의 실적을 보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은 극지연구소 캠퍼스 극지과학 전공의 이창우 박사가 수상했다. 이 박사는 ‘사이언티픽 리포츠’ 등 12편의 국제 학술지 1저자(공저 포함)를 비롯해, 학위기간 중 총 23편의 SCI급 논문을 게재하는 등의 성과로 수상자에 선정됐다.

이 박사는 “연구 토의를 할 때마다 늘 열린 생각으로 저의 엉뚱한 의견을 받아주신 이준혁 지도교수님과 좋은 인연을 만들어준 UST에 감사하다”며 “졸업 후에도 극지환경에서의 저온성 생물에 대한 연구를 이어나가 좋은 연구실적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문길주 총장은 “UST는 우리나라 과학기술을 이끌어 온 국가연구소의 우수한 연구진, 최첨단 연구시설과 인프라, 축적된 연구 노하우를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과학기술 인재를 배출하고 있다”며 “여러분들 또한 대한민국 과학자로서 인류가 지닌 문제를 해결하고 미래 먹거리 창출에 기여하는 자랑스런 UST 졸업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US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직할 교육기관으로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32개 정부출연연구기관에 대학원 기능을 부여해 과학기술 분야 인재를 양성하는 국내 유일의 국가연구소대학원이다. 2006년 첫 졸업생을 배출한 이후 현재까지 박사 707명, 석사 1529명 총 2,236명의 석ㆍ박사 인재를 배출했다.

구본혁기자nbgk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