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생생건강 365] 양치질 싫어하는 아이, 강요보단 동기부여를

  • 기사입력 2019-02-12 11: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치과에 방문하는 부모들의 최대 고민, 바로 ‘양치질’입니다. 아이가 양치질을 거부하다보니, 치아관리에 어려움을 호소합니다.

아이들은 매년 새해를 맞이하여 ‘양치질을 잘 하는 아이’가 되기로 부모와 약속하지만, 하기 싫은 건 어쩔 수 없습니다. 작심삼일로 끝나버린 아이의 새해다짐, 어떻게 하면 지켜줄 수 있을까요?

아이는 부모로부터 자신의 독립성을 끊임없이 추구합니다. 성장할수록 자신의 몸에 대한 감각이 커지고, 다른 누군가가 자신을 지배한다는 느낌을 갖게 되면 부정적으로 돌변합니다. 따라서 아이에게 스스로 ‘양치질’을 할 수 있게끔 자연스럽게 동기를 부여하며, 서로 도와 함께한다는 느낌을 줘야 합니다. 예를 들면, 아이에게 “네가 닦고 싶은 부분이 어디니? 보이는 면 아니면 뒷면?” 또는 “마무리는 네가 할래?” 등 양치질 간 선택권을 줌으로써 아이 입장에서 양치질을 긍정적으로 인식할 수 있게끔 도와줘야 합니다.

두 살 이하의 어린이는 양치질이 어렵기 때문에 부모가 손에 거즈를 감고 식염수 등에 적신 후 닦아줘야 합니다. 이 시기가 지나 유치가 맹출되면, 어린이의 입 크기에 맞는 적절한 칫솔을 구비하여 양치질을 합니다.

단, 대개 두 살 전후의 어린이는 스스로 뱉어내는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치약 사용을 최소화해야 합니다. 치약에 포함되어 있는 불소 성분을 삼켰을 때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도움말 : 경희대학교치과병원 소아치과 남옥형 교수>

김태열 기자/kt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