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준석 “‘드루킹 댓글’ 최대 피해자는 안철수…7441번 언급”

  • 기사입력 2019-02-01 09: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드루킹 일당’ 댓글 10만여건 우선 분석 결과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준석<사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드루킹 일당’의 최대 피해자로 안철수 전 바른미래 대표를 꼽았다.

이 최고위원은 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선기간 중 ‘드루킹 일당’ 댓글 가운데 일부인 10만여건을 분석한 결과,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한 댓글이 명사 중 가장 많았다”며 “(안 전 대표가 쓰인)댓글은 7441개로 다른 야권 (대선)후보 댓글을 합친 것보다 많은 양”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시는 탄핵국면인데,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댓글보다 4배 이상 많았다”며 “연관검색어에 있던 ‘초딩’ 등 비하 표현을 감안하면 이보다 훨씬 더 많은 댓글이 구체적으로 안 전 대표를 표적으로 할 것”이라고 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어 “먼저 분석한 10만여건 중 문재인이란 명사는 9791건, 대부분 제가 본 결과 칭찬이었다”며 “안 전 대표가 7441건인데, 문 대통령을 칭찬하는 만큼 안 전 대표를 공격해야 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명사로 볼 때)홍준표는 651건, 유승민은 571건, 반기문은 168건 정도였다”며 “(댓글 공작이)대선 주자를 표적으로 하고, 특히 그 중 우리 안철수 전 대표를 괴롭혔다는 구체적인 정황이 나온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2016년 11월4일부터 2017년 4월24일까지의 댓글 분석 결과”라며 “연휴기간 중 대선일까지 내용을 모두 분석하겠다”고 했다. 그는 또 “문재인 대통령은 상처입은 야권 후보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도 이 자료에 최소한 책임을 느끼고 사과하는 자세를 보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