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헤럴드 경제 미분류
  • [이통형 회장 인터뷰] 토론 즐기는 청바지 CEO·동네兄 리더

  • 기사입력 2019-01-23 11: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통형 회장은

회사의 미래를 책임질 인재 ‘비전 7인’과 이통형 회장(맨 오른쪽)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통형 아이즈비전 회장은 45명 직원들과 격의 없는 대화를 즐긴다. 집무실은 투명하며 열려 있다. 이른바 ‘청바지 입는 CEO’, ‘동네형(兄) 리더’다.

매년 시무식과 창립기념일(9월9일) 2차례 회장과 전 임직원이 개인 비전을 작성해 발표한다. 그와 관련한 난상토론이 이어진다. 토론을 통해 꼭 결론을 도출하고, 직원들과 한 약속은 꼭 지킨다. 직원 가족들과의 대화도 마다하지 않는다. 가족동반 해외여행을 보내줄 정도.

이 회장이 강조하는 것은 창의성과 도전정신이다. 장기적으로는 전 임직원을 CEO로 길러내는 게 그의 목표다.

이 회장은 LG전자, 부일이동통신 등을 다니다 43세이던 1992년 창업, 매출액 1700억원대의 중견기업 아이즈비전을 일궜다. PC통신(나우누리) 사업도 한 적 있어 삐삐(무선호출기)부터 씨티폰, PCS, 5G까지 국내 통신산업의 한 가운데를 헤쳐 왔다. PC통신 매각대금으로 우리홈쇼핑도 설립해 매각했다.

이 회장은 창업선배로서 청년들에게 “나의 꿈과 미래는 무엇이다라고 할 비전을 갖고 살아야 한다. 창업DNA를 끊임없이 길러야 한다”고 말했다. 또 “가난에서 벗어나려면 책을 잃어라. 무슨 책이든 독서를 하다보면 아이디어가 샘솟고, 그것은 자신을 움직이는 추동력이 된다”고 덧붙였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