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전체보기
  • ‘SKY’ 출신 사장님 급감…서울대 2년새 4.5%p↓

  • 기사입력 2019-01-23 07: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SKY’(서울대ㆍ고려대ㆍ연세대) 출신 사장님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출신 대학을 확인할 수 있는 562명을 조사한 결과, SKY출신은 227명으로 전체의 40.4%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2015년 294명(47.6%)보다 7.2%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서울대(20.8%)는 부동의 1위를 지켰지만 이 기간 4.5%포인트로 가장 많이 떨어졌다. 고려대(10.7%)와 연세대(8.9%)는 각각 2.6%포인트, 0.2%포인트 하락했다.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다음으로 CEO를 많이 배출한 대학은 성균관대(6.0%), 한양대(5.3%), 서강대(3.4%), 부산대(3.0%) 등이었다.

비(非)수도권 대학 출신 CEO 비중은 2015년 전체의 15.5%였으나 올해는 17.4%로 다소 높아졌다. 부산대(1.9%→3.0%)와 전남대(0.8%→1.8%)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외국 대학 출신도 6.7%에서 7.3%로 소폭 상승했다.

전공별로는 경영학과 출신이 전체의 20.1%(129명)로 가장 많았다. 특히 고려대와 서울대, 연세대 경영학과 졸업생이 각각 4.7%와 4.4%, 2.9%로 1∼3위를 차지해 ‘SKY 강세’를 확인했다.

전통의 명문고등학교 출신 CEO도 줄었다. 경기고(4.4%)와 경복고(3.2%)는 올해도 1, 2위를 차지했지만 4년 전(8.5%, 5.7%)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4년전 23명(4.5%)에 달했던 서울고(1.0%)는 20위권밖으로 밀려났다.

CEO스코어는 “1974년 고교평준화 시행 첫해에 입학한 1958년생(만 61세) 이전 세대들이 최근 경영 일선에서 대거 퇴장하면서 전통 명문고의 영광도 함께 사그라들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kw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