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 시민단체, “인천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사법당국이 진실 규명해야”

- 경찰의 조속한 수사 촉구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 시민단체가 이재현<사진> 인천시 서구청장의 여직원 성추행 의혹과 관련, 수사로 사실 관계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1일 논평을 내고 이 구청장의 성추행 의혹을 수사기관이 조속히 수사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지난 11일 이재현 서구청장이 회식자리에서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여직원의 장례식을 마친 다음 날 이루어진 사건이어서 만일 사실이라면 커다란 충격이 아닐 수 없다. 참으로 개탄스럽기 짝이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에 대한 여론이 들끓고 있기 때문에 성추행 사실 관계를 수사로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이어 “이 구청장은 지난 20일 사과 입장문을 통해 본인의 잘못을 스스로 인정했다”며 “우리는 이 문제가 정치적 문제로 비화돼 소모적인 진실공방으로 구민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사법당국에 수사를 촉구한다”며 “우리는 필요하다면 이 사건을 사법당국에 고발할 것이다, 만일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이 구청장은 법적,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구 일부 지역단체에서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경찰 등의 수사를 요구했다.

경찰은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이 구청장과 관련한 의혹을 파악하고 내사 착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이 구청장은 지난 11일 인천시 서구 한 식당과 노래방에서 구청 기획예산실 직원들을 격려하는 회식을 하던 중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함께 춤을 출 것을 강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회식날은 서구청 공영주차장 타워에서 뛰어 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 구청 직원의 장례식을 치른 다음 날이었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해당 의혹을 접한 뒤 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 서구의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해당 직원들의 이야기를 직접 듣기위해 행정사무조사를 시행할 특별위원회를 구성해달라고 요구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gilber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