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경찰, 오늘(18일) 조재범 코치 옥중조사

  • 기사입력 2019-01-18 09: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병국ㆍ김성우 기자] 경찰이 18일 성폭행의혹을 받고 있는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37)에 대해 옥중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특별수사팀은 이날 오전 조 전코치가 수감 중인 수원구치소를 찾아 피의자 조사를 진행 중이다.

조 전코치는 심석희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23) 등 4명을 폭행한 혐의로 지난해 8월 1심에서 징역 10월을 선고받고 수감중이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내용과 포렌식을 통해 복원한 휴대전화 등을 토대로 조 전코치가 심 선수를 상대로 성폭행을 저질렀는지 집중 파악할 계획이다. 조 전코치 측은 성폭행 혐의를 부하고 있다.

coo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