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박경미 “환경부 블랙리스트, 박근혜 때와 성격 달라”

  • 기사입력 2018-12-31 15: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청와대 특감반 관련해 야당의원들이 각종 의혹을 제기하자 동시에 답변하며 의혹을 부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1일 “환경부 블랙리스트는 김태우 전 수사관이 위로 보고했으나 전혀 올라가지 못했다”며 박근혜 정권에서 만들어진 블랙리스트와는 그 성격이 전혀 다르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특감반 조직 구조는 각 특감반원이 조사를 해 위로 보고하는 ‘바텀 업’ 방식”이라며 “박근혜 정권 당시 김기춘 비서실장에 의해 ‘탑 다운’ 방식으로 내려온 것과는 큰 차이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조국 민정수석을 ‘크리스퍼’(DNA 편집 가위)로 비유하며 “김태우 전 수사관이 박근혜 정권 당시 습득한 불법적 사찰 버릇을 못 버린 것을 조국 민정수석의 유전자 가위에 의해 잘렸다고 생각한다”며 “향후에도 되돌리지 못하도록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특감반 조직을 쇄신한 이유를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물었다. 임 비서실장은 “이번 일을 경험하면서 구성원을 다양화해야겠다고 생각하게 됐다”며 “데스크는 감사원이 맡고 상호 견제하면서 정보를 크로스체크하는 방향으로 쇄신했다”고 답했다.

123@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