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천대 길병원 불법정치자금 제공 의혹’… 인천 시민단체 수사 의뢰서 검찰에 제출
- 불법정치자금 받은 15명 국회의원이 누군지 밝혀져야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의 한 시민단체가 가천대 길병원의 불법정치자금 제공 의혹을 제기하며 수사 의뢰흫 촉구해 귀추가 주목된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이와 관련해 수사의뢰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이 단체는 지난 24일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원들에게) 불법정치자금을 제공하라고 지시한 병원의 윗선이 누구인지, 이 불법정치자금이 국회의원 누구에게 흘러갔는지 철저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밝혔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이길여 가천길재단 회장과 이름을 알 수 없는 국회의원 15명을 수사해 달라고 검찰에 의뢰했다.

이 단체는 “경찰이 관련 수사를 했으나 흐지부지 마무리돼 다시 수사 의뢰를 했다”며 “추가 수사를 통해 불법정치자금을 받은 국회의원 15명이 누구인지도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지난 5월 가천대 길병원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보건복지부 국장급 전 간부 허모(56) 씨를 구속했다.

또 허씨에게 금품을 제공한 길병원 전 원장 이모(66)씨와 전 비서실장 김모(47)씨도 업무상 배임·뇌물공여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당시 경찰은 이 회장 등 병원 최고위층 연루 여부도 조사했으나 혐의를 확인하지는 못했다.

전 원장 이씨는 병원으로부터 가지급금 명목으로 법인자금을 받아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의료분야를 담당하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와 병원 소재지 인천지역 국회의원 15명 후원회에 정치자금을 낸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도 받았다.

이씨는 길병원 재단 직원, 의사, 가족 등 17명 명의로 이들 의원 후원회에 10만원부터 많게는 1000만원까지 총 4600만원의 후원금을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gilber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