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임예진 父 2억5000만원 안갚아”…빚투 의혹

  • 기사입력 2018-12-15 16: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OSEN]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중견 배우 임예진씨가 ‘빚투’ 논란에 휘말렸다.

15일 YTN Star에 따르면 인천에서 부동산업자로 일했던 A(71)씨는 임씨의 아버지 B씨가 딸의 유명세를 이용해 2억 5000만원을 빌린 뒤 10년째 갚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2008년 8월 1일 인천시 동구에 위치한 복지관 관장이었던 B씨는 ‘복지관 사업 정상화’ 등의 이유로 돈을 빌렸다. 나중에 땅을 처분해서 갚겠다고 했다고.

해당 땅은 임예진 어머니 소유로 충남 예산군에 위치한 6만196㎡ 면적의 임야였다. B씨는 6억원의 가치가 있는 땅이라고 말했지만, A씨는 실제 시세는 6~7천만 원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5년 10월 B씨의 부인이 사망하면서 B씨와 그의 자식들 공동명의로 바뀌었다”며 “B씨가 채무를 피하기 위해 부인에게서 상속받은 돈을 아들에게 줬다”고 덧붙였다.

10년 간 돈을 받지 못한 A씨는 “B씨가 복지사업을 한다고 말한데다, 딸은 임예진이며 사위가 프로듀서고, 아들이 대학교수니 반드시 갚겠다고 해서 믿고 빌려줬다. 그런데 돈을 빌린 뒤 태도가 돌변했다. 3개월 동안 매달 500만 원의 이자를 받은 것이 전부”라면서 “이후에도 ‘송도에 땅이 있는데 팔면 주겠다’ ‘처제 땅을 팔았는데 갚겠다’ 등의 거짓말로 10년 동안 일관했다”고 호소했다.

또한 A씨는 B씨가 돈을 갚지 않자, 보증을 섰던 C씨도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C씨는 “B씨가 제대로 돈을 갚지 않는 바람에 A씨에게 사기 혐의로 소송을 당해 명예가 실추됐고, 6천만 원을 B씨 대신 갚기도 했다. B씨를 믿었는데 이렇게 10년 동안이나 고생할 줄은 정말 몰랐다”고 토로했다.

부친 ‘빚투’에 휘말린 임씨는 현재 KBS 2TV 주말연속극 ‘하나뿐인 내편’에 출연 중이다. 임씨는 1976년 영화 ‘파계’로 데뷔해 ‘수사반장’, ‘사랑과 야망’부터 ‘궁’, ‘꽃보다 남자’, ‘무자식 상팔자’, ‘장미빛 연인들’, ‘그래, 그런거야’ 등 활발히 활동해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