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민주당ㆍ한국당, 야3당 배제한 채 예산안 잠정 합의

  • 기사입력 2018-12-06 15: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 오른쪽)이 내년도 예산안 협상을 위해 6일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선거제 개혁과 예산안 합의를 연계하라는 야3당의 요구를 배제한 채 내년도 예산안을 잠정 합의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여야 3당 원내대표와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민주당과 한국당은 잠정적 합의를 했다”며 “잠정합의안을 의원총회에 보고하고 의원총회의 추인을 받으면 공식합의안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조금 전 홍영표 원내대표가 말한대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원칙적 잠정 합의를 이뤘다”며 “각당 의원총회에서 내용을 보고한 뒤 의원들의 추인을 확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교섭단체 대표로 들어간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합의 내용에 반발해 합의 도중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이날 오후 3시30분 의원총회를 열고 4시30분 잠정 합의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예산안 처리의 최대 쟁점은 야3당이 요구하는 선거제 개혁이다. 하지만 민주당은 이에 대해 예산안과 연계해 처리하는 것을 절대 반대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홍 원내대표는 협상 도중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선거법에 대해서는 얘기 안 한다. 김관영 원내대표가 합의하자고 하는데, 응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예산안 처리가 늦어짐에 따라 민생법안 처리 등 국회 업무가 마비되고 있다. 이날 오후 2시로 예정된 본회의도 취소됐다. 본회의는 빠르면 7일 오후에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123@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