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해피투게더4’ 한지민 “집에선 외모서열 꼴찌”

  • 기사입력 2018-10-12 10: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 시즌4’]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한지민이 남다른 미모 유전자를 언급했다.

한지민은 1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 시즌4’(이하 해투4)에서 집에 가면 외모서열 꼴찌라 밝혔다.

이날 가족사진으로 ‘본투비 우월 유전자’임을 인증한 한지민은 “특히 엄마가 예쁘시다. 엄마랑 언니랑 셋이 다니면 엄마가 제일 예쁘다고 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광고 에이전시로부터 이영애 선배님 어머니 역할 제안 받았는데 수줍음이 많으시다. 가족사진만 찍어도 입이 떨리시고 모든 걸 어색해한다”고 전했다.

한지민은 tvN ‘아는 와이프’ 속 억척스러운 아줌마 연기에 도움을 준 친언니에 대해서도 말했다.

한지민은 “언니가 제일 가까이서 육아를 하고 있다. 아들이 둘이다. 언니는 언제부터 화가 났는지 모른다. 그래서 공감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한지민은 “언니는 내 언니인 걸 말하고 싶지 않아한다. 그럼에도 비슷하게 생겨서 다들 닮았다 한다. 이름도 비슷하다”고 전했다.

이어 한지민은 “우리 언니는 훨씬 더 천사 같다”며 언니의 미모를 자랑한 뒤 “지인들은 언니가 연예인이 될 줄 알았다. 프로필 사진을 촬영했는데 언니가 워낙 인기도 많고 성격도 활발해 언니가 연예인을 할 수 있겠다 했는데 언니가 카메라를 너무 불편해했다. 난 상대적으로 덜 불편해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업그레이드된 ‘해투4’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부산국제영화제의 사회를 맡은 한지민을 만나기 위해 MC 유재석-전현무-조세호와 스페셜 MC 지상렬-워너원 황민현이 직접 부산을 찾았다. 무엇보다 멋드러진 부산의 야경이 한지민과의 생생한 토크 분위기를 배가시키며 시원한 웃음을 선사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해피투게더4’ 시청률은 2부 기준 수도권 3.2%, 전국 3.0%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