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무한궤도’ 드러머 출신 조현찬 씨, 한국인 첫 IFC 고위직 진출

  • 기사입력 2018-09-17 15: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현찬 세계은행 산하 국제금융공사 아태지역 인프라ㆍ자원개발 담당 국장 [사진=기획재정부]

WB 산하 국제금융공사 아태 인프라자원개발 국장 선임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밴드 ‘무한궤도’ 드러머 출신인 조현찬씨가 한국인 처음으로 세계은행(WB) 산하 국제금융공사(IFC)의 고위직에 선출됐다.

1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세계은행그룹은 조현찬 현 IFC 아태지역 인프라·자원개발 담당 본부장(Head)을 국장(Director)으로 승진 임명했다.

연세대 공과대학을 졸업한 조 신임 국장은 1992년 쌍용그룹에서 일하다가 1999년 IFC에 입사했다. 이후 IFC 최고 경영자 특별보좌관, IFC 중국·몽골·한국 수석대표 등으로 일했다. 조 국장은 1988년 대학가요제에 고 신해철(보컬·기타)씨와 함께 밴드 ‘무한궤도’의 드러머로 나가 ‘그대에게’로 대상을 받은 이색 경력도 갖고 있어 눈길을 끈다.

조 신임 국장 임명으로 소재향 WB 지속가능개발 및 UN 담당 수석자문관, 추흥식WB 투자운용국장과 함께 세계은행그룹 내 한국인 고위직은 3명으로 늘었다.

기재부 관계자는 “우리 국민이 국제무대에서 활약할 기회를 확대하고 국제기구 내 한국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국제금융기구에 대한 기여 확대, 다양한 채용 기회 마련 등 진출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